홈으로
글자크기

동구인물

상세보기 - 동구인물, 제목, 내용, 파일, 카테고리,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정발장군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10.30 조회수 2003

정발장군

눌원 문화재단 설립자 신덕균
  • 정발장군(1553-1592)
  • 임진왜란 최초의 전투인 부산진성
    전투에서 군민과 함께 장렬히 순국

성 장

충장공의 자(子)는 자고(子固)요 본(本)은 경주다. 25세에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이 되었 고 얼마 뒤에 종성에 가서 북노를 쳐서 평정한 공을 세웠으며 그 후 거제현령, 위원군수, 훈련부정을 지내고 임진대란을 앞두고 부산진첨사로 부임하였다. 부임 당시 부산성은 민가 가 28호고 병선이 3척 뿐이었으나 성을 수축하여 병졸을 모아 훈련하였다. 그러나 1592년 선조 25년 4월 30일 아침 왜구 소서행장을 선봉으로 십만대병을 거느린 수백 척의 적함과 맞서 싸우다가 부산성과 함께 장렬히 순국하였다.
정공단은 1766년(영조42) 부산첨사 이광국이 임진왜란때 부산첨사 충장공 정발 장군이 순절한 부산진성의 남문 바깥에 설치한 단으로, 정발장군을 비롯한 순국선열의 넋을 모신 곳이다. 정공단에는 [충장공정발장군비]가 세워져 있고 뒤쪽에 [증좌승지이공정헌비], 향 우측에[열녀 애향비], 좌측에 여러 군민을 모신 [전망제공비], 단 밑에 충직한 노비[충복 용월비]가 세워져 있다. 정공단이 건립된 이후부터 매년 음력 4월14일에 역대 부산첨사가 제향을 봉행해 왔으나, 1895년 첨절제사 제도가 폐지된 후에는 지역주민들이 향사계를 올려 왔다. 지금은 (사)정공단보조회에서 매년 정성을 다해 제향을 봉행하고 있다. 2010년 고증 을 거쳐 단을 지금의 모습으로 정비하였다.


목록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제 4유형 출처표시 + 변경금지 + 상업적이용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폼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행정문화국 문화체육관광과
  • 문의전화 051-440-4064